SMART/i-지식 파일 2013/03/02 10:00


학교 다닐 때 체육 과목을 잘하거나 좋아한 사람이 성인이 됐을 때 행복감을 더 많이 느낀다고 합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2011년 전국의 만 22세와 25세 성인 남녀 3683명을 대상으로 행복한 정도를 조사한 결과입니다.
이 기관은 이들 응답자들이 각각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이던 2004년도에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를 분석해 학창 시절 어떤 요인이 성인이 된 후 행복에 주로 영향을 미쳤는지 밝혀냈습니다. 이 연구를 위해 2004년부터 설문 대상자를 지속적으로 관찰하고 조사했다고 하니 꽤 의미있는 조사라는 생각이 들어요.

연구 결과를 보죠. '당신은 얼마나 행복하십니까'란 질문에 10점 만점에 9점 이상이라고 대답한 사람은 3683명 가운데 664명(18%)이었습니다.
이들 가운데 학창 시절인 2004년에 체육 과목을 잘한다고 답한 비율은 67%. 이는 응답자 3683명의 평균(40.8%)보다 26.2%나 높은 것이다. 체육에 흥미가 많다는 응답도 67%로 평균보다 8.6% 높았습니다. 가정생활에 만족한다는 응답도 70.9%로 전체 평균보다 11.8% 높게 나타났습니다. 이에 비해 영어·수학 등의 학업성적이 성인이 됐을 때 행복도에 미친 영향은 적었습니다. 한마디로 청소년 때 체육활동의 경험이 성인이 됐을 때 행복을 느끼는 큰 요인이라는 것입니다.

“하루 하루가 행복해요.”
이렇게 사는 사람은 얼마나 좋을까요? 정말 부러운 삶입니다. 그런데 이 말을 한 사람이 일곱 살 유치원 생이라면 어떤 생각이 드세요. 철모르니까, 행복이 무엇인지 모르니까 하는 소리라고 생각하기 쉽죠. 그런데 그게 아니더군요.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숲 유치원’에 대한 프로그램을 방영했는데, 거기에 나오는 아이들이 하는 말이었어요. 실제로 아이들은 행복한 모습이었어요. 일반 유치원과 달리 숲 유치원은 숲자체가 유치원입니다. 저도 몰랐는데 우리나라에 이런 곳이 꽤 있대요.
아이들은 아침에 유치원에 가기위해 도시락을 싸 들고 나서면 진짜 숲으로 갑니다. 지난 6개월 동안 아이들은 뒷산에서 흙과 나무, 풀과 곤충과 함께 생활했어요. 그 결과를 기록한 프로그램에서 아이들은 “행복하다”는 말을 되풀이했어요. 정말 행복해 보였어요.



운동과 숲속 놀이에서 행복을 느끼는 사람들. 이들이 행복을 느끼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운동과 숲속에서 생활하기 때문은 아니라고 봐요. 가장 큰 이유는 ‘하고 싶은 일’을 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유치원, 초등학생, 청소년 기를 보낼 수만 있다면 사람들은 지금보다 훨씬 더 행복해 질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제4기 삼성전자 어린이기자’ 여러분은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만났다고 생각합니다. 기자생활을 좋아하는 친구들이 모였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보다 기자 활동은 재미있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습니다.
또래 다른 어린이들은 만나기 힘든 사람과 인터뷰나 기자회견을 할 수 있고, 멋진 곳을 여행할 수도 있습니다. 방학 중에는 기자캠프에 참가하는 즐거움도 누릴 수도 있을 것입니다.
어린이기자는 ‘기자를 꿈꾸는 아이들의 활동’ 그 이상입니다. 기자가 하는 일을 배우면서 보다 객관적인 눈으로 세상을 볼 수 있습니다. 정확한 내용을 전달하려고 확인하는 습관을 갖게 됩니다. 읽는 즐거움과 글쓰는 능력을 키울 수도 있습니다.
한마디로 어린이 기자활동은 여러분에게 보다 큰 행복을 안겨주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4기 어린이기자 여러분, 축하하고 환영합니다. 글을 통해서만 만나지 말고 서로 얼굴을 맞대고 즐거움을 나누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으면 하는 저의 소망도 담아보냅니다.
4기 삼성전자 어린이기자단 파이팅!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Trackback :: http://www.juniorsamsung.com/trackback/1520 관련글 쓰기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어린이 기자들에게 격려와 응원의 메세지를 댓글로 남겨주세요~